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조선 시대 글씨-안평대군 외 한국사 자료-조선

조선 시대 글씨



안평대군(安平大君, 1418~1453, 호: 비해당/낭간거사/매죽헌)
세종의 셋째 아들로 1428년(세종 10) 안평대군에 봉해졌다. 시문, 그림, 가야금, 특히 글씨에 뛰어나 당대의 명필로 꼽힌다. 문종 때 조정의 배후에서 실력자로, 주요 문신인 황보인, 김종서 등과  친밀했다. 인사 행정기관인 황표정사(黃票政事)를 장악하여 둘째 형 수양대군의 세력과 맞섰으나,1453년(단종 1) 수양대군이 계유정난(癸酉靖難)을 일으켜 김종서 등을 죽일 때 반역을 도모했다 하여 안평대군을 강화도로 귀양보낸다. 그 후 교동도(喬桐島)으로 유배되고, 36세에 사약을 받고 생을 마감한다. 1747년(영조 23) 영의정 김재로(金在魯)의 상소로 복관되었으며, 시호는 장소(章昭)이다.
계유정난 이후 안평대군의 글씨는 거의 불태워져 사라지고 몇 개 남아 있지 않다.

*황표정사(黃票政事) : 조선조 단종 때 임금이 어렸기 때문에 전조(銓曹)에서 의정부 대신들과 상의하여 3망(三望)을 추천하고, 그 중에 적격자 1인의 이름 밑에 황표를 붙여서 아뢰면 임금이 형식적으로 낙점하던 일을 말하며, 이 결과 의정부의 권한이 강화되었음 (수양대군 집권 후 폐지)

                                                      <안견의 '몽유도원도 발문-안평대군 글씨>


                                                                       <무계동 각석>


석봉 한호 (1543~1605, 중종~선조)
왕희지, 안진경의 필법을 익혀 등 각 서체에 모두 뛰어났다.


원교 이광사 (1705~1777, 숙종~정조)
서예가, 양명학자로,
정제두에게서 양명학을 배워 아들 영익에게 전수하였다. 원교체라는 특유한 필체를 이룩하였으며, 후진들을 위한 귀중한 자료를 남겼으며 조선의 서예중흥에 크게 이바지했다.


추사 김정희 (1786~1856, 정조~철종)
서예에서 독특한 추사체를 대성시켰으며, 
특히 예서·행서에 새 경지를 이룩하였다.





핑백

덧글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