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10월 31일 100일간의 세계사

루터, 면죄부 비판하여 종교개혁을 점화시키다 (1517년 10월 31일)


마르틴 루터가 독일 비텐베르크 성교히 정문에 ‘면죄부에 관한 95개조 논제’를 붙였다. 이것은 돈에 대한 교회의 무절제와 면제부 판매행위를 격렬히 비난하는 공개 반박문이었으며, 독일 전역에 퍼지면서 루터는 당대 최고의 종교개혁가로 통했다. 1521년 4월 21일 루터의 죄를 신문하기 위하여 보름스 독일 의회가 열렸을 때 함스부르크 황제 카를 5세는 루터에게 공개 반박문의 의견을 철회하라고 했으나  루터는 그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일부 광신도들이 루터를 화형에 처하라고 요구했으나, 카를 5세는 루터의 후원자인 프리드리히 선제후와의 정치적 이해관계로 그를 화형에 처하지 않았다. 며칠 후 루터는 자신의 후원 세력에 의해 바르트부르크성(城)에 보호되어 1년에 걸쳐 신약성서의 독일어 번역을 완성하였다.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