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진솔~찜통더위] 아름다운 우리말

진솔 : [] 1. 한번도 빨지 않은 새 옷 2. '진솔옷'의 준 말.

진신 : [] 들기름에 결어 만든 진땅에서 신는 가죽신.

진지리꼽재기 : '진저리가 나도록 꼬장꼬장한 사람을 일컫는 말.

진티 : 일이 잘못되어 가는 빌미. # 날고기를 많이 먹은 것이 진티가 되었다.

진피아들 : 지지리 못난 사람.

질겁 : 뜻밖의 일로 몹시 놀람. >잘겁.

질기굳다 : 질기고 굳세다. 굳세어 끄떡없다. 고전에는 '?'이 탈락되어, '질긔뚈다'로도 나옴. "강강폁고 질긔우며"(번역소학,8,28)

질러박다 : 힘껏 건드리거나 꽂아 넣듯이 박다.

질벅거리다 : 옆구리 따위를 자꾸 쿡쿡 찌르다.

질번하다 : 물건이 아주 많이 널려 있다.

짊다 : 짐을 뭉뚱그려서 지게 같은 데 얹다. # 지게에 짊고 간다. 짐을 잔뜩 짊은 소를 몰고 간다.

짐벙지다 : 신명지고 푸지다.

집에서 새는 바가지(쪽박) 들에 나가도 샌다: 결함을 바로잡지 않고 두면 그것이 어디에 가서나 드러나기 마련임을 교훈적으로 이르는 말.

짓나다 : 흥겨워 멋을 부리다.

짓내다 : 흥에 겨워서 마음껏 기분을 내다.

짓내몰다 : 아주 내몰다.

짓소리 : [불교] 부처에게 재()를 올릴 때 불법 게송(偈頌)을 썩 길게 읊는 소리.

짓적다 : 부끄러워 면목이 없다. 열없다.

짓지르다 : 빗장 따위를 함부로 건너 지르다.

짓질리다 : (해나 달이 지려고) 빛이 쇠해지거나 없어지다.

징거두다 : 1. 옷이 해지지 않게 듬성듬성 꿰매어두다 2. 할 일을 미리 마련하여 두다.

징그다 : 1. 옷이 해지지 않도록 듬성듬성 꿰매다 2. 큰 옷을 다 뜯어서 고치지 아니하고 일부분을 접어서 호다.

징살맞다 : 언짢을 만큼 징글맞다.

짙다 : 재물 같은 것이 넉넉하게 남아 있다. 대대로 전하여 내려오는 많은 재물을 "짙은 천량"이라고 함.

짙은천량 : 전하여 내려 오는 많은 재물.

짚누리 : 짚가리. 또는, 짚 노적가리. '누리' '가리,노적더미'의 옛말.

짚뚜껑 : 짚으로 엮어 만든, 항아리 따위의 뚜껑.

짚망태 : 짚으로 만든 망태기. '망태기'는 물건을 담아서 들고 나르는 데 쓰는 그릇.

짚이다 : 마음에 요량되어 짐작이 가다. '짚다'의 피동형. # 나는 그가 우는 것을 보고 짚이는 데가 있었으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짜개바지 : 가랭이 밑을 터서 만든 아이들의 바지.

짜개신발 : 엄지발가락과 나머지 발가락이 따로 들어가게 된 신발.

짜드라오다 : 많은 수량이 한목 쏟아져 오다.

짜드라웃다 : 여럿이 한목에 야단스럽게 웃다.

짜드락나다 : 남에게 감추던 일이 터져 드러나다.

짜르개 : 자르는 도구. 또는, 석기 유물 중 한 쪽 면이 날카로워 물건을 자르는 데 쓰는 돌.

짜배기1 : 현실로 있는 일. 사실. '진짜배기'에서 나온 말.

짜배기2 :공짜.

짜부리다 : 짜부라지게 하다.

짜장 : , 과연, 정말로.

짜증길 : 짜증스러운 걸음이나 나들잇길.

짜하다 : 소문이 매우 자자하다. 소문이 왁자하다. #온 마을에 그 소문이 짜하게 퍼졌다.

짝귀 : 양쪽 귀가 짝짝이로 된 귀. 서로 같지 않은 두 눈을 '짝눈'이라 함.

짠돌이 : '구두쇠처럼 매우 인색한 사람'을 비유한 말.

짠짠하다 : 여유가 없이 매우 긴장되고 각박하다.

짧달막하다 : 짧고 작달막하다.

: 두 물체가 서로 맞붙은 틈.

짬밥 : 남이 먹다 남은 음식물의 찌꺼기. 주로 돼지의 먹이에 이용된다. 속된 말로 '짬뽕, 짬빵'이라고도 한다.

짬새 : 짬이 나있는 사이.

짭짤눈 : 규모있고 야무지게 생긴 눈.

짯짯이2 : 빈틈없이 세밀하게. 주의깊게.

: 태껸에서 급수의 단위. 일반 무술의 ''에 해당하는 말.

째다 : 옷이나 신이 몸이나 발에 좀 작다. ''를 길게 발음함. # 신이 째서 발이 부르텄다. 옷들이 째서 입을 수 없게 되었다.

쨀끔쨀끔 : 오줌이 조금씩 새어 흐르거나 빗물이 쏟아졌다 그쳤다 하는 모양. 또는, 눈물을 매우 조금씩 흘리며 우는 모양. <찔끔찔끔.

쨍볕 : 쨍쨍 내리쬐는 햇볕. (비슷; 땡볕)

쩍지다 : 만만치 않다. 힘에 겹다.

쪼짝거리다 : 부리로 쪼듯이 이리저리 자꾸 헤치다. 또는, 발걸음을 재게 움직이며 뒤뚱거리며 자꾸 걷다.

쪽머리 : 쪽찐 머리. 또는, 머리를 쪽찐 여자.

쪽저고리 : 쪽빛의 저고리.

쪽지어질 : 무슨 일이 자기의 뜻대로 되지 않거나 불쾌할 때의 감정을 나타내는 말. '시집간 여자가 목 뒤에 머리를 땋아 틀어올리다'에서 번지어 쓰이는 말. (비슷; 빌어먹을)

쫀득하다 : 아주 차지고 쫄깃하다. <쭌득하다. (여린말; 존득하다)

쫄래동이 : 경망스럽고 잔약한 어린 아이.

쫄밋거리다 : 저린 듯하게 자꾸 떠들렸다 가라앉았다 하다.

쫑알 : 이유.

쭉신하다 : 키가 훌쩍 크며 맵시가 있다.

쯧쯧거리다 : 마음에 맞잦지 않아 혀를 차는 소리를 잇달아 내다.

찌끗째끗하다 : 찌긋하고 째긋하며 눈치를 채게 하다.

찌다 : 갈대, 참대, 삼 등이 배게 난 것을 성기게 베어내다. 모판에서 모를 모숨모숨 뽑아내다. # 가시나무를 쪄다가 뒤울안에 쌓았다.

찌러기 : 성질이 몹시 사나운 황소 

찌릉소 : 사람을 받는 매우 사나운 소.

찌벅거리다 : 부스럼 따위에 물기가 있어 자꾸 끈적이다.

찌붓하다 : 찌부러진 듯이 한 쪽으로 기웃하다.

찌뿌둥이 : 찌뿌둥하게.

찌뿌둥하다 : 마음에 맞갖지 않아 몹시 찌뿌드드하다. 또는, 몸이 고달프고 무겁다. '날씨가 잔뜩 흐리다.'의 뜻도 있음. (보기) 찌뿌둥한 얼굴. 언제나 몸이 찌뿌둥하다. 전날부터 하늘은 찌뿌둥해 있었다.

찐득하다 : 끈적끈적하게 물기가 많다. 또는, 몹시 검질기게 끈끈하다.

찐찐하다 : 코 안이 끈적끈적한 물기로 막혀서 거북하다. (비슷) 찡찡하다.

찔긋 : 몸의 일부를 세게 움츠리거나 펴거나 하여 한 번 움직이는 모양.

찔꺽눈 : 진물러서 늘 진물진물한 눈.

찔꺽눈이 : 찔꺽눈을 가진 사람.

찔러넘길내기 : '총검술'을 다음은 북한말.

찔러바치다 : 남몰래 일러바치다.

찔레꽃머리 : 찔레꽃이 필 무렵. '초여름'을 말함. 이 때는 보릿고개에 가물까지 겹쳐서 연중 가장 힘든 때이다.

찜부럭 : 몸이나 마음이 괴로워서 걸핏하면 짜증을 내다.

찜부럭부리다 : 짓궂이 찜부럭을 내다.

찜통더위 : 몹시 무더운 더위. (비슷) 가마솥더위.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