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차깔하다~철그르다] 아름다운 우리말

차깔하다 : 문을 굳게 닫아두다.

차돌멩이 : 작은 차돌. 또는, 차돌로 된 크지 않은 돌멩이.

차렵 : , 이불 따위에 솜을 얇게 두는 일. *차렵이불 : 차렵으로 지은 이불.

차머리 : 차의 앞 부분. '버스정류장'을 뜻하는 쓰임도 있음.

차비없이 : 미리 갖추어 차리는 준비도 없이.

차일구름 : 차일처럼 햇빛을 가리는 구름. '차일(遮日) + 구름'의 짜임새.

찬돈 : 밑천.

찬돛 : 높이 올리어 단 돛.

찬바리 : 짐을 가득 실은 바리.

찬서리에 홍낭자 신세 : (익은말) 서리 내릴 때, 배짱이처럼 딱하게 된 처지.

찰젖 : 진하고 영양분이 많은 젖. (상대어) 물젖

참나 : 본래 모습의 나.

참맛 : 참된 맛.

참멋 : 참된 멋.

참살 : 단단하고 포동포동하게 찐 살.

참새가 방앗간을 그저 지나랴 : 욕심 많은 이가 잇속 있는 일을 보고 지나쳐 버리지 못한다는 말. 자기가 좋아하는 곳은 반드시 거쳐서 가게 된다는 뜻.

참새가 죽어도 짹하고 죽는다 : 아무리 약한 사람이라도 괴롭게 굴면 힘껏 대항한다는 뜻.

참새굴레씌우게 : 날쌘 참새에게 굴레를 씌울 만큼, '지나치게 약빠르고 꾀가 많게'의 뜻.

참없다 : 그치거나 멈춤이 없다.

참을줄 : 잘 참고 견디어 내는 힘.

참잠 : 진짜 잠.

찹쌓기 : , 벽돌 사이에 시멘트 모르탈(mortar)을 넣어 쌓는 것. 시멘트 모르탈(mortar)을 넣지 않고 쌓는 것은 '맵쌓기'라고 함.

찻배 : 자동차를 실어나르는 배.

찾을모 : 필요하여 남이 찾아서 쓸만한 점. '찾을모' '쓸모' '찾다' '쓰다'라는 동사와 ''란 명사가 합해서 된 말. # 찾을모가 있다.

채근 : 일의 근원을 더듬어 냄.

채마머리 : 채마밭의 한 쪽 끝. 사람이 출입하는 쪽을 말함. *채마(菜麻): 집에서 가꾸어먹을 정도의 몇가지 남새를 심은 밭.

채받다 : 곧바로 이어 받다. '() + 받다'의 짜임새.

채발 : 볼이 좁고 길이가 알맞아 맵시 있게 생긴 발.

채시니 : '채신'의 일부 지역말.

채지다 : 염색한 빛이 고루 들지 못하다.

책날개 : 책의 겉표지 일부를 안으로 접은 부분. 대개 앞날개에는 저자 소개를 싣고 뒷날개에는 출판사의 광고물을 싣는다.

처박질 : 함부로 처박는 일.

처절박머리 : 결이 좋은 머리.

처지피다 : 아궁이나 화덕 같은 데에 땔나무를 가득 넣어 불을 몹시 때다.

처질거리 : 다른 것보다 못한 물건.

천덩대다 : [, 액체] 끈기 있는 액체가 뚝뚝 떨어져 내리다.

천량 : [, 재물] 살림살이에 드는 재물.

천리(千里)길도 한 걸음부터 : 무슨 일이나 그 시작이 중요하다는 뜻.

천산지산 : [양태] 이 말 저 말을 하며 여러가지 핑계를 늘어 놓는 모양.

천세나다 : [물건] 어느 물건이 사용하는 곳이 많아서 퍽 귀해지다.

천천무리 : 천덕꾸러기.

천태 : 천으로 만든 머릿수건.

철그르다 : 철에 어긋나다.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