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시조 혁거세 거서간 삼국사기-신라본기


시조 혁거세 거서간


시조는 성이 박씨이고 이름은 혁거세이다. 전한 효선제 오봉 원년 갑자 4월 병진일에 즉위해, 왕호를 거서간이라 하였다. 이때 나이가 13세였으며, 국호를 서나벌이라 하였다.

이보다 앞서 조선의 유민들이 산과 골짜기에 나뉘어 살면서 6촌을 이루었다. 첫째가 알천의 양산촌, 둘째가 돌산의 고허촌, 셋째가 취산의 진지촌, 넷째가 무산의 대수촌, 다섯째가 금산의 가리촌, 여섯째가 명활산의 고야촌이니, 이것이 진한의 6부가 되었다.

고허촌장 소벌공이 양산의 기슭을 보라보니 나정 옆의 숲 사이에 웬 말이 꿇어앉아 울고 있었다. 다가가서 보자 홀연히 사라져 보이지 않고 큰 알만 하나 있었다. 알을 가르자 그 속에서 한 어린 아이가 나오므로 거두어 길렀다. 나이 10여 세가 되자 뛰어나게 숙성하였다. 6부의 사람들은 그의 출생이 신이하다 하여 받들어 높이더니, 이때 와서 그를 옹립해 임금으로 삼았다. 진한 사람들은 처음 그가 나온 큰 알이 박과 같은 모양이었기 때문에 성을 박씨로 하였다. 거서간이란 진한 말로 왕을 이른다.

5년 봄 정월에 용이 알영의 우물에 나타나 오른쪽 옆구리에서 여자 아이를 낳았다. 한 노파가 이것을 보고 기이하게 여겨 데려다 기르고, 우물 이름으로 그 아이의 이름을 지었다. 자라니 덕스러운 용모가 있으므로, 시조가 듣고 맞아들여 왕비로 삼았다. 어진 덕행이 있어 내조를 잘하니, 당시 사람들이 두 성인이라고 일컬었다.

8년에 왜인들이 군사를 몰아와 변경을 침범하려다가 우리 시조가 거룩한 덕이 있다는 말을 듣고 그만 돌아갔다.

9년 봄 3월에 혜성이 왕량성 자리에 나타났다.

14년 여름 4월에 혜성이 삼성 자리에 나타났다.

17년에 왕이 6부를 돌아다니며 위무했는데 왕비 알영도 따라다녔다. 농사와 양잠을 장려하고 토지의 이용을 면밀히 하도록 하였다.

19년 봄 정월에 변한이 나라를 바쳐 항복해 왔다.

21년에 수도에 성을 쌓고 금성이라 하였다. 이 해에 고구려의 시조 동명이 왕위에 올랐다.

26년 봄 정월에 금성에 궁실을 지었다.

30년 여름 4월 그믐 기해에 일식이 있었다. 낙랑 사람들이 군사를 거느리고 와서 침범하려다가 우리 변경 사람들이 밤에도 문을 걸어 잠그지 않을 뿐만 아니라 노적가리가 들을 뒤덮고 있는 것을 보고 서로 말하기를 "이곳 사람들은 서로 훔치지 않으니 도의가 있는 나라라고 할 만하다. 우리들이 몰래 군사를 내어 습격하는 것은 도둑질하는 것과 다를 바 없으니 부끄러운 일이 아니겠는가!" 하고, 그냥 군사를 거두어 돌아갔다.

38년 봄 2월에 호공을 보내 마한을 방문하였다. 마한 왕이 꾸짖어 말하였다. "진한과 변한은 우리의 속국인데 근년에 와서 공물을 보내지 않으니, 큰 나라를 섬기는 예의가 어찌 이와 같은가?" 호공이 대답하였다. "우리 나라는 두 분 성인께서 일어나시면서부터 백성의 일이 정비되고 하늘의 시운이 화목하니, 창고는 가득 차고 백성들은 서로 존경하고 겸양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진한의 유민들로부터 변한, 낙랑, 왜인에 이르기까지 외경심을 품지 않음이 없는데도, 우리 왕께서는 겸허하게도 저를 보내어 방문의 예를 닦게 하시니 오히려 예의에 넘침이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대왕께서는 크게 화를 내시어 군사로 위협하시니 이것이 무슨 까닭입니까?" 마한 왕은 크게 분노하여 그를 죽이려 했으나, 좌우의 신하들이 간하여 말리자 그만 돌아가도록 놓아주었다.

이보다 앞서 중국 사람들이 진의 난리를 견디지 못해 동쪽으로 오는 경우가 많았는데, 대부분 마한의 동쪽에 자리를 잡고 진한과 더불어 섞여 살다가 이때 와서 점차 번성해졌기 때문에, 마한이 꺼려 이러한 질책을 하였던 것이다. 호공이란 이는 그 혈족과 성씨가 자세하지 않은데, 본래 왜인으로서 처음에 박을 허리에 매고 바다를 건너왔기 때문에 호공이라고 불렀다.

39년에 마한 왕이 죽었다. 어떤 이가 왕에게 아뢰었다. "서한의 왕이 지난 번에 우리 사신을 욕보였으니, 이제 그의 장례를 기회로 정벌하면 그 나라 정도는 쉽게 평정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왕은 "다른 사람의 불행을 요행으로 여기는 것은 어질지 못한 일이다" 하여 따르지 않고, 곧 사신을 보내 조문하였다.

40년에 백제의 시조 온조가 왕위에 올랐다.

53년에 동옥저의 사신이 와서 좋은 말 20필을 바치며 말하였다. "우리 왕께서 남한에 성인이 나셨다는 말을 들으시고, 이렇게 저를 보내 드리는 것입니다."

54년 봄 2월 기유에 혜성이 하고성 자리에 나타났다.

60년 가을 9월에 두 마리의 용이 금성의 우물에 나타나더니 심하게 우뢰가 치고 비가 쏟아졌으며, 성의 남문에 벼락이 쳤다.

61년 봄 3월에 거서간이 승하하였다. 사릉에 장사 지냈는데, 사릉은 담암사 북쪽에 있다.

 
*신라왕조 계보: http://baobabstar.egloos.com/10750172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