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파골집~편윷] 아름다운 우리말

파골집 : [음식] 돼지의 창자 속에 피를 섞어서 삶아 만든 음식. 순대.

파근하다 : [양태] 다리 힘이 지치어 팍팍하다.

파니 : 아무 하는 일 없이 노는 모양.

파임 내다 : 일치된 의논에 대하여 나중에 와서 딴 소리를 하여 그르치다.

파잡다 : 결점을 들추어내다.

팍내 : 아내와 남편. 부부. 가시버시.

판들다 : 가진 재산을 모두 써서 없애 버리다.

판때리다 : 시비 선악을 가리어서 결정하다.

판막음장사 : 씨름판에서 마지막 판을 이기는 최후의 승리자. (준말)판막.

판맛 : 바둑이나 장기를 두는 재미.

판쓸이 : 어던 일을 싹 거두어 들이듯이 결판을 내는 일.

팔느락팔느락 : 바람에 날리어 좀 가볍게 자꾸 나부끼는 모양.

팔라당팔라당 : 바람에 날리어 빠르고 가볍게 자꾸 나부끼는 모양.

팔삭팔삭 : 연기나 먼지 따위가 급자기 조금씩 몽키어 일어나는 모양. <풀석풀석.

팔이 들이굽지 내굽나 : 자기와 더 가까운 사라에게 더 정이 쏠리는 것이 사람의 상정이라는 말.

팔자 도망은 독 안에 들어도 못한다 : 제가 타고난 운명에 따라야지,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라는 말.

팔죽지 : 팔꿈치와 어깻죽지 사이의 부분.

팥죽땀 : 팥죽처럼 굵고 쉬지 않고 흘러내리는 땀.

팽패롭다 : 성질이 괴상하고 부드럽지 못하다.

팽패리 : 팽패로운 사람을 농으로 이르는 말.

퍼들껑하다 : 새나 물고기가 날개나 꼬리를 치는 소리를 한 번 내다.

퍼렁덩이 : '퍼렇게 든 멍'을 달리 일컫는 말.

퍼르퍼르 : 가벼운 물체가 거볍게 떨리거나 바람에 날리는 모양.

퍼벌하다 : 외양(外樣)을 꾸미지 아니하다.

퍼석얼음 : 깨지거나 부서지기 쉬운 얼음.

펄꾼 : 겉치레를 하지 않아 모양새가 사나운 사람.

펑덩하다 : 펑퍼지게 여유가 있다. (비슷)풍덩하다.

펑퍼짐하다 : 둥그스름하고 펀펀하게 옆으로 퍼져 있다. #산 중턱에 펑퍼짐한 언덕이 있었다.

펴널 : [용모] 상투 짤 때에 맺는 맨 아랫돌림. 위의 다른 돌림보다 크고 넓게 함.

편놈 : [사람] 산대 놀음을 하는 사람을 낮게 부르는 말.

편발머리 : 머리숱을 뒤로 길게 땋아 늘인 머리.

편수1 : [사람] 공장의 두목.

편수2 : [음식] 1. 얇게 밀어 편 밀가루 반죽을 보시기 등으로 눌러 떼어 채소로 만든 소를 넣고 네 귀를 붙여 끓는 물에 익혀 장국에 넣어 먹는 여름 음식 2. 공장의 두목.

편윷 : 편을 갈라 하는 윷놀이.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