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밥나무가 있는 별 하나...

baobabstar.egloos.com

포토로그



도식으로 알아보는 4대 사화(士禍) 한국사 자료-조선

도식으로 알아보는 4대 사화(士禍)


사화(士禍)는조선 중기에 신진사류(新進士類)들이 훈신, 척신들로부터 받은 정치적인 탄압을 의미하며, 조선 중기의 중요한 정치적 사건이다. 4대 사화는 1498년(연산군 4)의 무오사화, 1504년의 갑자사화(연산군 10년), 1519년(중종 14년)의 기묘사화, 1545년(명종 즉위년)의 을사사화이며, 발생한 해의 간지를 따라 명해졌다.

 

무오사화 - 1498년(연산군 4년)
연산군때 발생했던 사건으로, 사림파의 김종직이 조의제문(제사지낼때 읽는 글)에서 조카인 단종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세조를 초나라때 역시 자신의 조카를 죽이고 왕위에 오른 항우에 비유하면서 비난을 하였다. 이것이 훈구파들에 의해 연산군에게 알려지고 연산군은 사림파들을 대거 숙청된다.

 

 


갑자사화- 1504년 (연산군 10년)
연산군의 어머니 윤씨의 복위문제에 얽혀서 일어난 사화로, 이때 사형을 받았거나 부관참시의 욕을 당한 사람들 중에는 역사상 그 이름이 빛나는 명신과 대학자·충신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었으며, 이 사화로 성종 때 양성한 많은 선비가 수난을 당하여 유교적 왕도정치가 침체되는 결과를 가져왔고, 결국 중종반정의 형태로 나타나게 되었다.


기묘사화-1519년 (중종14년)
남곤, 홍경주 등의 훈구파에 의해 조광조 등의 신진 사류들이 숙청된 사건으로, 홍경주의 딸이 중종의 후궁인 것을 이용하여, 궁중 동산의 나뭇잎에 꿀로 ‘주초위왕(走肖爲王)’의 4자를 쓴 뒤, 이것을 벌레가 갉아먹어 글자 모양이 나타나게 하였다. ‘走 ·肖’ 2자를 합치면 조(趙)자가 되기 때문에, 주초위왕은 곧 “조(趙)씨가 왕이 된다”는 뜻이었다. 위훈삭제 사건이 중종반정을 반역사건으로 몰아가는 것으로 의심하게 되었고 중종은 결국 조광조와 신진사류를 몰아내었다. 조광조는 능주에 귀양갔다가 곧 사약을 받고 죽었다. 이 옥사가 기묘년에 일어났으므로 기묘사화라 하며, 이때 죽은 사람들을 후에 기묘명현이라 하였다.

 


을사사화- 1545년 (명종 즉위년)
왕위 계승을 둘러싼 갈등으로 발생했으며, 윤원형(소윤)과 같은 명종의 외척들이 윤임(대윤) 등 전 왕인 인종의 외척을 제거하는데 이 때 윤임을 지원했던 사림들이 타격을 받았다. 윤임, 유관, 유인숙 등은 반역음모죄로 유배되었다가 죽임을 당하고, 계림군도 음모에 관련되었다는 경기감사 김명윤의 밀고로 죽게 되었다. 을사사화 이후에도 수년간 윤원형 일파의 음모로 화를 입은 반대파 명사들은 100여 명에 달하였다.






핑백




mouse block